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서울바른재활의학과의 소식들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언론보도]

[조세일보]"허리 통증 유발하는 디스크 질환, 근전도검사 통한 치료가 효과적"

작성일 : 2021.10.21

최고관리자

댓글 : 0

조회 : 293

최근 책상에 앉아 생활하는 시간이 많아진 현대인들에게서 허리디스크와 같은 척추 질환이 자주 발견되고 있다.

허리디스크는 척추의 퇴행성 변화 또는 과사용, 잘못된 자세 등으로 인해 디스크 안에 있는 수핵이 탈출해 주위에 있는 신경을 압박하는 질환을 말한다. 허리디스크가 발생하면 극심한 허리 통증과 팔다리 저림 및 통증, 요통 등이 동반될 수 있으며 심한 경우 감각이 무뎌지거나 근력이 저하돼 하반신 마비까지 유발될 수 있다.

안양 서울바른재활의학의원 고새벽 대표원장은 "허리디스크는 재발이 높기 때문에 보다 효과적인 치료를 위해선 치료 전 세밀한 검사가 진행돼야 한다"며 "기본적으로는 엑스레이나 MRI 등 영상학적 검사를 진행하고 신경학적 문제가 동반된 것이라 의심된다면 근전도 검사를 통해 신경의 이상 여부를 파악한 후 적절한 치료를 적용한다"고 말했다.

이어 "근전도 검사는 목과 허리의 척추신경, 팔다리의 말초신경, 근육의 병변 위치, 진행 정도 등을 검사하는 방법"이라며 "이 검사는 인체 내부의 형태적 이상을 검사하는 MRI, CT 등의 영상 검사와 달리 신경 질환 및 근육 질환 여부를 전기적 파형으로 분석함으로써 병변 위치와 진행 정도, 회복 여부 등을 기능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고 원장은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로 허리디스크가 많이 진행됐거나 하지 마비가 온 경우가 아니라면 허리디스크 검사 후 간단한 증식치료, 신경차단술, 충격파치료, 도수재활치료 등의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척추는 신체를 움직여 발생되는 압력에 의해 영양분을 공급받는데 하루 대부분의 시간을 앉아서 보내는 현대인들의 척추에는 영양분의 공급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아 디스크와 같은 척추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며 "디스크 치료 후에도 이와 같은 상황이 반복된다면 디스크의 재발률이 높아지기 때문에 평소 규칙적인 운동과 영양 잡힌 식단관리, 바른 자세 유지 등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