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서울바른재활의학과의 소식들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언론보도]

[팜뉴스] 스포츠 손상, 방치하지 말고 초기에 치료받는 것 중요

작성일 : 2023.03.16

최고관리자

댓글 : 0

조회 : 179

추운 겨울이 끝나고 기온이 영상을 웃돌면서 따듯한 봄 기운이 찾아오고 있다. 날이 풀림과 동시에 사람들의 외부 활동량이 늘어나며 테니스, 골프 등과 같은 실외 스포츠를 즐기는 이들이 많아졌다.

겨울동안 제한된 움직임으로 근육이 경직되어 있다가 갑자기 운동량이 확 늘어나게 되면 신체에 큰 부담이 된다. 여기에 잘못된 자세로 반복된 동작을 하게 되면 척추, 관절 등에 큰 무리가 되어 결국 스포츠 손상을 입게 된다.

스포츠 손상이란 스포츠 경기나 여가운동 때 일어나는 모든 종류의 손상을 의미한다. 그 중에서도 이중외상과 과사용이 근골격계 스포츠 손상을 유발한다. 처음에는 가벼운 통증으로 시작하기 때문에 개의치 않아하지만 이를 방치하게 되면 인대가 늘어나거나 파열되는 ‘염좌’, 근육 또는 힘줄이 늘어나거나 파열되는 ‘긴장’, 뼈가 부러지는 ‘골절’, 뼈와 뼈가 만나는 관절이 분리되는 ‘탈구’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스포츠 손상 초기에는 RICE 치료를 적용할 수 있다. RICE 치료란 통증을 감소시키고 안정시키는 Rest(안정), 부종을 감소시키는 Ice(얼음), Compression(압박), 중력을 이용해 출혈 등을 줄이는 Elevation(거상)을 뜻한다. 이는 통증 및 부종을 감소시키고 더 이상의 손실을 막는 효과가 있다.

스포츠 손상의 급성기가 안정된 이후에는 점진적인 운동치료가 필요하다. 통증을 느끼지 않는 범위 내에서 신장 운동, 근력강화 운동 등을 시행하는 것이 좋으며, 이외에도 전기자극치료, 초음파, 마사지 등의 치료가 있다.

안양 서울바른재활의학과의원 고새벽 대표원장은 “만약 운동을 하다가 근육, 연골 등에 손상을 입었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에 내원해 검사를 받고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상황이 악화되는 것을 막고 건강한 신체로 운동을 지속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이다”고 전했다.

고 원장에 따르면 스포츠 손상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운동 전후로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다. 보통 운동 전에만 스트레칭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근육을 천천히 늘리면서 놀라지 않도록 해주어야 몸에 무리가 가지 않기에 운동 후에 하는 스트레칭 또한 중요하다. 더불어, 운동 전 준비 단계로 온찜질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하지만 염좌가 있는 경우에는 근육 내부의 온도를 낮춰 부종과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는 냉찜질이 좋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