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서울바른재활의학과의 소식들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언론보도]

[세계비즈] 저릿한 통증의 ‘손목터널증후군’, 치료 방법은?

작성일 : 2022.03.11

최고관리자

댓글 : 0

조회 : 124

현대인들의 대표적인 수부질환으로 손꼽히는 질환은 ‘손목터널증후군’이다. 과도한 스마트폰 사용과 오랜 시간 동안 컴퓨터로 업무를 보기 때문에 손과 손목에 이상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뿐만 아니라 집안일을 하는 주부들도 걸레를 짜거나 무거운 프라이팬을 드는 등으로 손과 손목 통증이 발생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은 손가락의 감각 및 움직임에 영향을 미치는 상지 말초신경 중 하나인 정중신경이 손목의 손바닥 쪽 작은 통로인 손목 터널에서 눌러서 손가락의 저린 느낌, 감각 저하, 통증 등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엄지, 검지, 중지 및 손바닥 부위에 저림과 타는 듯한 통증이 발생하거나 이상 감각이 느껴질 수 있다. 손바닥을 안쪽 혹은 바깥쪽으로 향하도록 손바닥을 1~2분 동안 굽히고 있을 때 해당 부위에 저림이 유발되기도 한다.

이는 질병이 어느 정도 진행되면 엄지 쪽에 감각이 떨어져 엄지 근육의 쇠약하거나 위축되는 증상이 나타나기도 하며 손의 힘이 약해지고 일상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증상이 심하지 않거나 비교적 증상이 가벼운 초기에는 무리한 손목 사용을 피하고 약물치료, 보조기나 부목을 이용한 고정치료, 스테로이드 주사 치료 등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시행하여 개선할 수 있다.

반면 이러한 방법에도 호전되지 않거나 신경이 심하게 눌려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는 경우에는 신경을 누르고 있는 수근인대를 열어 수근관의 압력을 줄이는 수술적 방법을 선택할 수 있다.

안양 동안구 서울바른재활의학과 고새벽 대표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키보드나 마우스 사용하거나, 스마트폰, 운전, 골프 등 오랫동안 손목을 구부리거나 펴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피해야 한다”며 “만약 손목 통증이나 손저림 등이 느껴질 경우 손목을 풀어 주는 스트레칭, 휴식, 온찜질 등을 시행하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