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서울바른재활의학과의 소식들을 지금 확인해보세요.

[언론보도]

[HelloT] 손목터널증후군 초기 증상과 치료

작성일 : 2022.02.09

최고관리자

댓글 : 0

조회 : 109

현대인들은 과도하게 운동을 하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컴퓨터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 일상생활 속에서 손목을 무리하게 사용하면서 손목이 저릿하거나 욱신거리는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이 때 나타난 통증이 일시적이라면 충분히 안정을 취하면서 찜질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회복 될 수 있지만, 손목 통증이 지속된다면 손가락을 제대로 움직이지 못하는 손목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대표적인 손목질환으로는 손목터널증후군을 꼽을 수 있다.

손목터널증후군이란 손바닥의 감각과 손가락의 굴곡운동을 담당하며 운동신경을 함께 포함하는 수근관이 여러 원인들로 인해 좁아지거나 압박을 받아 손목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주로 손목의 과도한 사용이 주된 원인으로 꼽히며, 이외에도 수근관절 주위의 골절이나 염증성 질환, 외상으로 인한 부종 등 여러 가지 이유가 원인이 된다.

이 질환의 증상은 손목 통증이 있으며 이외에도 손가락이 저리고 감각이 둔화되는 경우, 손에 힘이 잘 들어가지 않는 경우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특히 밤에 잠을 자기 위해 누우면 증상이 심해지기도 한다.

이 같은 증상이 있다면 손목 사용을 자제하면서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증상이 나아지지 않고 통증이 지속될 때에는 병원을 방문하여 정확한 검진을 통해 적합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서울바른재활의학과 고새벽 원장은 “손목터널증후군은 근육이 아니라 신경의 문제로, 만성화되면 신경이 손상되고 영구적인 마비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 시기를 늦추지 않는 게 좋다”며 “증상이 심하지 않더라도 1~2주 이상 지속된다면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고 원장은 “병원에서는 손목의 신경 손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 단계에는 소염제를 이용한 약물 치료, 손목터널 내에 스테로이드 주사치료, 체외충격파 등 비수술적 치료로 증상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